대한항공 상반기 영업이익 급락
상태바
대한항공 상반기 영업이익 급락
지난해 동기대비 81.9% 감소 달러 결제비·인건비 등 영향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1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467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81.9%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상반기 매출은 6조699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0.6% 증가했고, 당기순손실 4천150억 원으로 적자가 발생했다.

2분기 매출은 3조201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0.2% 증가했지만 영업손실이 1천15억 원 발생해 적자로 전환했다. 당기순손실도 3천808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2천755억 원)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대한항공은 노선 다변화, 미국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JV)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으로 매출이 지난해보다 늘었지만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의 환경으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델타 JV를 통한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유치, 항공기 현대화 등을 통해 실적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