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 오산천·한신대에서 개최
상태바
제18회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 오산천·한신대에서 개최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08.1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회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한신대학교와 오산천 일대에서 펼쳐졌다.

2019081601010005445.jpg
 올해 한국 강의 날 대회는 물 관리 일원화 1년, 4대강 자연성 회복 원년을 기념해 ‘도심 속 생태하천, 아름다운 오산천’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었다.

 한국 강의 날 오산대회 지역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오산천살리기지역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강과 하천을 사랑하는 100개 시민단체 및 2천여 명의 시민과 전문가, 행정이 참여해 한국 생명의 강 포럼, 강·하천 살리기 콘테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첫날인 13일에는 한신대에서 전국 강·하천의 자연성 회복과 수생태 연결성, 비점오염 문제 해결 방향 및 과제를 위한 ‘한국 생명의 강 포럼’과 수질·수생태 건강성을 위한 생태하천 복원사업 20년의 성찰과 20년의 비전을 공유하는 ‘경기도 하천포럼’이 진행됐다.

 둘째 날은 전국 60여 개 팀이 참여한 6개 분야 강·하천 살리기 콘테스트 예선과 청소년 콘퍼런스, 한탄강포럼이 진행됐으며 오후에는 독산성, 물향기수목원, 아스달 연대기 세트장 등 오산의 문화·생태·역사 장소를 체험하는 오산시티투어를 했다.

 셋째 날은 강·하천 살리기 콘테스트 본선과 일본 사례 발표가 이어졌으며, 차기 개최지 발표 및 우수 사례를 시상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