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오늘’ 파악할 사회조사 재개
상태바
‘인천의 오늘’ 파악할 사회조사 재개
정책 개발에 필요성 인식 주거·여가·소득 등 조사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08.1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시민의 삶의 질 파악을 위한 ‘2019년 인천시 사회조사’를 5년 만에 다시 실시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사회조사는 시민의 삶의 질과 사회 상태를 종합적으로 측정해 정책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조사다.

시는 1998년부터 ‘인천시민 생활 및 의식조사’ 형태로 사회조사를 실시해 왔으나 어려운 재정 여건을 이유로 2014년 조사를 중단하면서 5년 동안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사회조사를 실시하지 않는 자치단체로 남았었다.

박남춘 시장의 민선7기는 정책에 대한 시민 요구를 기반으로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올해부터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또 지난 2월 제정한 ‘데이터기반행정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통해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도록 의무화했다.

조사 대상은 시에 거주하는 9천 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으로, 조사원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면담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는 분야별로 2년에 걸쳐 진행되며 올해는 주거와 교통, 사회통합,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안전, 교육 등 7개 부문을 조사한다. 내년에는 건강, 교육, 안전, 가구와 가족, 환경 등의 분야가 대상이다.

특히 지역사회 소속감과 주거환경, 대중교통, 경제생활 만족도 등 시민들이 느끼는 주관적 인식이 중요한 18개 지표는 분야에 관계없이 매년 조사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조사 결과는 12월 말 시 홈페이지 및 국가통계포털(KOSIS) 등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하고, 각 소관 부서에 전달해 분야별 개선정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사회조사는 인천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살기 좋은 인천을 만들기 위한 기초조사"라며 "시민의 소중한 의견이 시민 중심 정책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