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가유공자 제대로 예우하고 지원해야
상태바
문 대통령, 국가유공자 제대로 예우하고 지원해야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과 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며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고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가진 환담에서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돼 있는데 나라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며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35년간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에 보훈 분야 적임자로 판단해 임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전쟁 70주년, 4·19 혁명 60주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는다.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을 모시고,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끼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