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생산 쌀의 63% 일본계 벼 품종 국내 품종으로 대체 방안 추진
상태바
경기도내 생산 쌀의 63% 일본계 벼 품종 국내 품종으로 대체 방안 추진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도내 생산 쌀의 63%를 차지하는 일본계 벼 품종을 국내 개발 품종으로 대체하고자 다양한 보급방안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도는 올해부터 수매를 통해 농가에 보급하는 정부 보급종자에서 일본계 품종인 추청, 고시히카리를 전년 대비 70t 축소하고 국산 품종인 삼광과 맛드림을 확대 공급한다.

또 다수확 품종으로 분류돼 정부 보급종에 선정되지 못한 도 개발 품종인 참드림 종자의 공급확대를 위해 종자관리소가 재배지에서 직접 50t의 종자를 생산·공급하는 한편 점차 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민간이 개발해 지역특화품종으로 재배가 확대되고 있는 품종의 종자의 건조, 이물질 제고, 포장 등 정선(벼를 종자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이물질을 걸러내는 작업)을 대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 민간에서 여주에 공급할 진상미 150t의 종자가 정선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며, 이는 여주쌀 종자의 30%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하루빨리 경기미의 품종을 국내 개발 종자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모든 시설과 인력을 활용해 작지만 구체적인 방법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