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달력 논란 인천역사문화센터 문화재단 내 놔두고 기능 재정립
상태바
역사달력 논란 인천역사문화센터 문화재단 내 놔두고 기능 재정립
혁신위 회의 열고 혁신안 마련 대표이사 추천위 7→9명 확대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8.2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인천문화재단 대표이사 후보자와 추천위원회 명단 공개는 물론 인천역사문화센터의 기능이 재정립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는 21일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세미나실에서 마지막 제12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혁신안을 마련했다.

혁신위는 이날 ▶대표이사 추천위원회 구성 확대 ▶인천역사문화센터 기능 재정립 ▶한국근대문학관 독립 등의 과제를 다루고 최종안을 내놨다.

혁신위는 대표이사 추천위원회를 기존 7명에서 9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 시장 추천 2명, 시의회 추천 2명, 이사회 추천 3명 등에서 시장 추천을 없애고 시의회 추천 1∼2명, 이사회 추천 3명, 직원 추천 2명, 시민 2∼3명 등으로 변경했다. 단, 시민 선정 방식은 재단 이사회에서 결정할 사항으로 뒀다.

또 대표이사 후보자와 대표이사 추천위원회 등은 공개를 원칙으로 하되 시기와 방법은 대표이사 추천위원회에서 결정하도록 했다.

인천역사문화센터는 현행처럼 재단 내에 두고 명칭 변경과 기능을 재정립하도록 했다. 그동안 역사문화센터는 문화예술활동 지원을 담당하는 재단의 성격과 상이하다는 지적과 인천시 시사편찬위원회와의 업무 중복 논란이 있어 왔다. 최근에는 인천 역사달력을 제작하면서 역사 왜곡과 고증 미비 등으로 비난을 받아 명칭 변경과 기능 재정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국근대문학관 독립과 관련해서는 재단 내 조직으로 유지하되 위상 강화와 지역사회 작가와의 연계성 향상 등 방안 마련을 제안하기로 했다.

혁신위는 이달 내 혁신안을 재단에 통보하고, 재단 이사회는 혁신안을 안건으로 상정해 의결할 예정이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