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선수들로 한라랄라 젊은 선수들로 대명천지
상태바
전역 선수들로 한라랄라 젊은 선수들로 대명천지
한라, 은퇴한 박우상·김원중 자리 안진휘·신상훈 투입 ‘득점력 강화’
대명, 외인 전원 내보내 전력 재편 안정현·전정우가 공격진 핵심 역할
  • 연합
  • 승인 2019.09.06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가 7일 오후 5시 안양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안양 한라-대명 킬러웨일즈의 국내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 레이스에 돌입한다.

아시아리그에 출전하는 한국 팀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탈퇴한 하이원이 빠져 한라와 대명 두 개로 줄었다. 두 팀과 함께 도호쿠, 닛코, 오지, 크레인스(이상 일본), 사할린(러시아)까지 총 7개 팀이 팀당 정규리그 36경기를 치른 후 상위 4개 팀 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챔피언을 가린다.

한라와 대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승3패로 호각세를 보이며 신흥 라이벌로 떠올랐다. 시즌 초반 라이벌전 승패가 팀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개막전 결과가 주목된다.

패트릭 마르티넥(체코)감독이 이끄는 한라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에 그쳤고, 4강 플레이오프 사할린전 1승3패로 탈락했다. 2014년 이후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을 낸 만큼 심기일전의 각오로 반등을 노리며 전력을 재편했다.

베테랑 공격수 박우상, 김원중이 은퇴한 공백은 국군체육부대(상무)에서 돌아온 안진휘와 신상훈이 메운다. 안진휘와 신상훈은 2017년 5월 상무 입대 이후 대표팀에서 입지가 커지며 주축 공격수로 도약했다. 2년 만에 돌아온 아시아리그에서도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 줄지 기대된다. 특히 신상훈은 5월 끝난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A에서 6골로 득점왕에 오르며 절정의 골 결정력을 확인시켰다.

김윤환과 김현수가 은퇴한 한라 수비진에는 공격력이 뛰어난 수비수 트로이 마일람이 수혈됐고, 대표팀에서 경기력이 급성장한 송형철의 비중이 커질 전망이다.

대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에 오르고도 4강 플레이오프 3전 전패로 탈락했다. 이번에 확 달라진 팀 구성으로 올 시즌을 맞아 도약을 꿈꾼다.

대명은 지난 시즌 공수 핵심을 맡았던 외국 선수 마이클 스위프트, 알렉산더 프롤로프, 맷 멀리, 브렛 판햄, 시몽 드니, 데니스 쿨리아쉬 등 전원을 내보내고 ‘젊은 피’로 승부를 건다.

공격진에서는 안정현과 전정우가 중책을 맡을 전망이다. 안정현은 캐나다 교포 출신으로 한라에서 활약하다 상무 전역 후 대명으로 둥지를 옮겼다. 체격(186㎝), 파워, 스킬을 겸비한 안정현은 1라인의 레프트윙으로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페널티 킬(파워 플레이의 반대 상황)에서도 중용될 것으로 보인다.

상무 전역 후 2년 만에 친정으로 돌아온 전정우는 2라인 센터로 기용될 것으로 보인다. 체격(173㎝)은 작지만 센스와 스킬이 좋은 게 장점이다. 또한 대학시절부터 명콤비를 이뤘던 김형겸의 공격력도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비진에서는 부상에서 돌아온 서영준과 최시영을 주목할 만하다. 서영준은 지난 시즌이 끝나고 수술을 거쳐 고질적인 어깨 부상에서 완쾌해 장기인 공격력이 살아났다는 평가다. 지난 시즌 턱뼈 골절 중상으로 9경기 출전에 그쳤던 최시영도 부상에서 회복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