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고위험군 위기가구 긴급 실태 조사
상태바
가평군, 고위험군 위기가구 긴급 실태 조사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 지원하기 위해 다음달까지 ‘고위험군 위기가구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긴급실태 조사는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관내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해 추가지원 필요성 확인 및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조사대상은 총 1천663가구로 먼저 관내 실 거주면적 60㎡이하의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1천80가구가 해당된다.

또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등 특정 급여수급자 가운데 소득인정액이 0원이면서 임차보증금 외 다른 재산이 없는 수급자로 고위험이 예측되는 583가구다.

군은 희망복지지원단과 6개 읍면 맞춤형복지담당 공무원을 조사반으로 구성해 가구별 전화 또는 현장방문 상담을 통해 위기가구에 적합한 복지급여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갑작스런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위기가구에는 긴급복지지원을 실시하고 수급자격여부를 판단해 선정기준에 적합한 가구는 맞춤형 국민기초생활보장 등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선정기준에는 미달하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는 민간복지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