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 문전박대 하며 모독해 , 지옥의 늪향해 발을
상태바
태양의 계절 , 문전박대 하며 모독해 , 지옥의 늪향해 발을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의 계절 , 문전박대를 하면서 모독을 , 지옥의 늪으로 한발을  

20190914_083323.jpg
▲ KBS 태양의 계절에서는 이덕희와 윤소이가 본격적으로 손을 잡는다.

KBS 태양의 계절에서는 이덕희와 윤소이가 본격적으로 손을 잡는다. 

윤소이는 이 모든 상황을 장악하고 있는 유일한 존재이다. 윤소이는 이덕희에게 정한용 병실을 동생에게 맡기는 것이 낫다고 조언을 한다. 

김나운은 강짜를 부리며 난동을 피우며 대치하다가 결국은 병실 허락을 얻어낸다. 

하지만 이는 윤소이의 계략이었다. 윤소이는 최정우보다는 김예령과 유태웅이 더 안전할 것이라는 말로 이덕희를 설득한다. 

지찬은 오창석의 꾐에 빠져 함정으로 한발을 더 디딘다. 하시은은 오창석의 아들이 엄마의 전화를 거부하는 것을 보면서 기뻐한다. 

윤소이가 아들을 보고 싶다고 찾아오지만 하시은은 문전박대를 하면서 윤소이에게 모독적인 말을 퍼붓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