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 스크래치한 포토 '묵과 못한다' , 끝까지 제거 '활활'
상태바
양준혁 , 스크래치한 포토 '묵과 못한다' , 끝까지 제거 '활활'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양준혁 ,  스크래치 포토 '묵과 못해' , 끝까지 제거할 것

양준혁은 여성과의 만남을 시인하면서도 이제는 만나지 않은 사이라면서 과거에 알았던 사람이라는 점을 밝혔다.
양준혁은 여성과의 만남을 시인하면서도 이제는 만나지 않은 사이라면서 과거에 알았던 사람이라는 점을 밝혔다.

양준혁이 포토 폭로에 대해 강력 대응을 천명했다. 방송인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양준혁은 때아닌 포토 폭로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발본색원 입장을 피력했다. 

양준혁에 대한 사진을 올린 익명의 여성은 양준혁에 대한 활동 모습을 언급하면서 잘봐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양준혁은 여성과의 만남을 시인하면서도 이제는 만나지 않은 사이라면서 과거에 알았던 사람이라는 점을 밝혔다.

양준혁은 이 사안에 대해 자신의 미래에 어둠이 되어버린 것이라고 용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제거라는 용어를 써서 얼마나 분개하고 있는가를 드러내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