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 없는 농장 주변엔 방역차량만…
상태바
인적 없는 농장 주변엔 방역차량만…
르포 - 돼지열병 감염 확산될라 경기남부도 초긴장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9.1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죽산면에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위해 방역차가 돈사에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재구 기자
안성시 죽산면에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위해 방역차가 돈사에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재구 기자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 잇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발생하면서 경기북부지역 양돈농가가 초비상 상태 속에 있는 가운데 경기남부지역 돼지 사육농가 역시 감염 확산에 긴장감을 늦추지 못한 채 좌불안석이다.

18일 오전 11시께 안성시 죽산면 장계리 양돈농가 앞. 돼지 4천 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이 농장 주변엔 이동하는 차량과 사람이 보이지 않고 한산한 모습이었다. 다만, 농장 입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깔아 놓은 누런색 방역패드가 눈에 들어왔다.

잠시 후 방역을 위해 흰색 1t 방역차량 한 대가 농장에 들어섰다. 방역차량은 농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축사와 사료탱크 등에 하얀 소독약품을 꼼꼼하게 뿌렸다.

이곳에서 차량으로 8㎞가량 떨어진 일죽면의 양돈농가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전염을 막기 위해 외부인 출입을 금지한 채 방역에 집중했다.

일죽면에서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한 농장주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직도 발병 원인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돈사 곳곳에 소독약을 뿌리며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부와 접촉을 피하기 위해 원래 계획했던 해외여행도 위약금을 물고 취소한 채 방역망이 뚫릴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정부 지침에 따라 소독과 외부인 접촉을 안 하고 있는데 뚜렷한 대책이 없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안성시에는 경기도내 전체 양돈농가의 12%인 총 167개 농가에서 36만 마리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이날 시청 상황실에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도드람LPC 인근과 알미산 등 2곳에 거점소독초소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남부 최대 돼지 도매시장인 도드람LPC는 휴장한 상태다.

또 시는 감염사태 발생에 대비해 공무원과 시설관리공단 직원 등 100여 명의 예비 인력을 확보하고, 축협과 협력해 16대의 방역차량을 동원해 농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는 축사 내외를 수시로 소독하도록 농장에 권고하고 있으며, 농장주와 그 가족들에게 외부 모임 등을 자제해 달라고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