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도·한중 카페리 타고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 간다
상태바
고속철도·한중 카페리 타고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 간다
IPA, SR·해운조합 등과 테마관광상품 개발 협약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09.2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가 고속철도 운영사(SR)와 한국해운조합, 한중카페리협회 등과 테마관광상품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 바닷길과 철길로 간다.

인천항만공사(IPA)는 고속철도 운영사(SR)와 한국해운조합, 한중카페리협회 등과 바닷길과 철길을 이용한 한민족 역사·통일의식 고취 테마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테마관광상품은 SR 철도와 한중 국제카페리 여객선을 함께 이용할 경우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올해 내 고교생과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연안여객선, SR 철도와 한중(단둥)국제카페리를 이용해 제주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 여행할 체험단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이어 체험단 운영성과를 토대로 고교 수학여행, 대학생 동호회 등을 주 타깃으로 내년부터 본격 판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업무협력을 주도한 남봉현 IPA 사장은 우리나라 바닷길과 철길을 대표하는 공공·민간부분의 대표적 협업 사례라고 평가했다.

남 사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상품 개발 및 유치활동을 통해 인천항이 해양관광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