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안전속도 5030’ 정책 내달부터 시범운영
상태바
인천시 ‘안전속도 5030’ 정책 내달부터 시범운영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9.2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인천경찰청과 손잡고 ‘안전속도 5030’ 속도 하향 정책을 시범운영한다.

19일 시에 따르면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보행자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0월부터 인천경찰청과 협력해 간선도로와 이면도로의 차량 속도를 하향한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시 간선도로의 제한속도를 50㎞로 낮추고, 어린이보호구역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이면도로는 30㎞로 속도를 제한하는 정책이다. 우리나라는 2016년부터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등 민·관·학 12개 단체로 구성된 ‘5030협의회’ 주도 하에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인천경찰청은 지난 7월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를 통해 차대 보행자 사고 발생이 집중되는 남동구 일대인 백범로-호구포로-매소홀로-경원대로 내부 약 8㎢를 시범운영 구역으로 선정했다. 10월부터는 도시 내 최고 속도를 50㎞/h로, 이면도로는 30㎞/h로 제한하는 속도 하향 정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위해 9월 말까지 시범운영 구간의 교통안전표지 정비를 완료하고 홍보포스터 배부, 현수막 설치 및 시 주요 행사에 플래시몹(단체 홍보율동) 홍보캠페인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홍보활동도 병행한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은 최근 증가하는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를 감소시키기 위한 방안이다.

인천지역의 최근 3년간 전체 사망자 대비 보행자 사망자 비율은 2016년 46%, 2017년 47%, 2018년 43%로 매년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역시 보행 중 사망자는 전체 68명 중 2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32% 증가해 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 강화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독일과 덴마크에서는 도시 내 속도를 시속 50㎞로 낮춘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가 각각 20~24% 감소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시범운영을 실시했던 부산 영도에서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24% 감소했으며, 대구시와 세종시도 각각 21%, 28% 사망자가 감소해 속도 하향 실시에 따른 교통사고 예방 효과는 이미 입증된 바 있다.

조동희 교통국장은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매년 보행자의 사망자 비율이 40%가 넘는 인천의 상황을 고려하면 성공적으로 정착돼야 한다"며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 등을 개선·보완하고 시민 공감대를 충분히 이끌어 내 ‘안전하고 살고 싶은 도시 인천’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