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이고 휴대전화에 빠진 당신 목 건강 챙기는 스트레칭 하셨나요?
상태바
고개 숙이고 휴대전화에 빠진 당신 목 건강 챙기는 스트레칭 하셨나요?
목디스크
  • 기호일보
  • 승인 2019.09.2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선 나사렛국제병원 척추센터  센터장
이종선 나사렛국제병원 척추센터 센터장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생활하고 휴대전화를 많이 보는 직장인과 학생들이 증가함에 따라 목 디스크 환자들도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목 디스크란 경추 뼈와 뼈 사이의 ‘디스크’가 제자리에서 빠져나와 경추신경을 눌러 목·어깨·등·팔 등에 통증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대부분 목 디스크는 퇴행성 변화 이후에 일어나기 때문에 환자들이 만성적인 목의 통증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교통사고, 낙상, 스포츠 사고 등으로 인한 목 부상으로 인해 급성으로 발생할 수도 있다.

# 심하면 하체까지 마비되기도

중추신경인 척수는 우리 몸의 특정 기관과 근육·조직의 신경정보를 취합하고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목 디스크 증상은 디스크가 빠져나온 정도와 방향에 따라 달라진다. 특정한 자세나 목을 움직일 때 심해지거나 완화될 수 있는데, 특히 머리를 위로 젖혀들거나 아픈 쪽으로 고개를 돌릴 때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증상으로는 어깨·팔·손으로 가는 신경을 눌러 어깨와 팔, 손 전체에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팔의 감각이 둔해지고 척수가 눌린 정도에 따라서는 양쪽 팔과 하체 전체까지 마비되기도 한다. 디스크가 중앙에서 튀어나와 목을 지나는 신경을 살짝 누르기만 해도 두통·현기증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같이 목 디스크의 증상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섣불리 자가 진단하기보다는 전문의의 진찰 및 정밀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심각한 디스크는 인공관절 치환술 시행

목 디스크를 진단할 때는 X-ray와 신경검사, MRI, CT 등을 촬영한다. 그 중 MRI 검사가 피폭량이 없으며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그러나 모든 디스크 환자가 MRI 같은 정밀검사를 반드시 시행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치료 방법을 선택할 때는 증상이 지속된 기간, 통증 기간, 통증 강도, 재발 횟수, 환자의 직업·나이·성별·작업량 등 여러 가지 조건을 고려한다.

디스크에 대한 주된 치료는 단기간 안정과 휴식을 취하면서 진통제와 소염제를 복용하고 물리치료를 시행하는 것이다. 급성 증상이 있는 경우 절대 안정이 도움이 되지만 그 기간은 일주일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충분한 보존적 치료 없이 수술을 시행하는 것은 과잉 치료가 될 가능성이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치료를 시행한 후에도 통증이 재발한 경우에는 디스크 제거술을 시행해 볼 수 있다. 내시경 또는 미세현미경을 이용한 디스크 부분 제거술은 척추와 디스크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증상이 악화돼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라면 망가진 척추 디스크를 인공 관절로 바꿔 주는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한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통증을 없애고 인접 척추에 무리를 주지 않으므로 재발 우려가 없이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 바른 자세와 스트레칭 중요

목 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목의 자세를 바르게 하고 베개는 너무 높지 않게 해야 한다. 특히 컴퓨터 작업 시 모니터를 눈높이로 해 목을 거북이 목처럼 하지 않게 한다. 휴대전화를 보기 위해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있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또 목과 어깨의 긴장을 자주 풀어주고 여러 근육들을 고르게 사용해 줘야 하는데, 한 시간에 한 번 정도 가슴을 똑바로 펴서 어깨를 젖히고 고개를 적당하게 젖혀 주는 스트레칭을 해 목 뒷부분 및 어깨 근육을 풀어줘 만성 통증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나사렛국제병원 척추센터 이종선 센터장>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