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가 날리라… 신호탄 쏜 이강인
상태바
라리가 날리라… 신호탄 쏜 이강인
스페인 정규리그 첫 선발 출전 데뷔골 포함 세 골 모두 관여
‘발렌시아 외국인 최연소 득점’ 팀에서 두 번째 높은 평점 7.3
  • 연합
  • 승인 2019.09.2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26일(한국시간)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전반 39분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첫 선발 출전과 동시에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앞서 가던 전반 39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또한 전반 막시 고메즈의 멀티골까지, 발렌시아가 터트린 3골에 모두 관여한 뒤 후반 28분 교체아웃됐다. 그러나 팀은 후반에 2골을 허용해 3-3으로 비겼다.

이강인은 한 방에 새 역사를 썼다. 정규리그에서 18세 219일(현지시간 18세 218일) 만의 데뷔골로 모모 시소코(18세 326일·프랑스)를 제치고 발렌시아 구단 역대 외국인 최연소이자 아시아인 첫 득점을 기록했다. 또한 박주영(FC서울) 이후 두 번째로 프리메라리가에서 득점한 한국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팀 내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고메스(8.1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3을 줬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정규리그 출전시간을 늘려 왔던 이강인은 6라운드를 맞아 시즌 첫 선발 출전의 임무를 맡았다. 셀라데스 감독 체제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경기를 포함해 5경기 연속 출전이었다. 4-4-2 전술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전반부터 패스를 앞세워 맹활약했다.

발렌시아는 킥오프 1분 만에 하이메 마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30분 고메즈의 동점골이 터졌다. 그 출발점은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전반 30분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수비수가 헤딩으로 저지했다. 튀어나온 볼을 고메스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시저스킥으로 동점골을 꽂았다.

이강인은 전반 34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도 다니엘 파제로에게 내준 패스가 크로스로 이어졌고, 이를 고메스가 골지역 왼쪽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동점골과 역전골의 발판을 마련한 이강인은 전반 39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슛으로 방향을 바꿔 득점했다.

발렌시아는 전반전을 3-1로 끝낸 뒤 후반 21분 제이슨의 추격골과 3분 뒤 앙헬 로드리게스에게 동점골을 내줘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발렌시아는 후반 28분 이강인 대신 곤살루 게데스를 투입시켜 반전을 노렸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