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의원,키즈카페 75% 중금속오염 심각
상태바
송옥주 의원,키즈카페 75% 중금속오염 심각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즈카페 4곳 중 3곳은 중금속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민·화성갑지역위원장) 의원이 1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어린이 활동공간 환경 안전관리 강화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환경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키즈카페 1천894개소를 조사한 결과 75.5%에 달하는 1천430개소가 중금속 환경 기준을 초과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키즈카페 내 울타리, 바닥 및 놀이기구 바닥 등을 조사한 것으로 페인트를 칠한 실내외 시설, 시트지·벽지 등 마감재료를 사용한 시설에서 중금속(납, 카드뮴, 수은, 6가크롬)의 합이 700㎎/㎏를 초과하거나 납이 420㎎/㎏ 초과 시 부적합 판정했다. 

중금속이 가장 많이 검출된 곳은 경기도 의왕시에 소재한 키즈카페로 무려 80만9천100㎎/㎏이 검출됐다. 

이는 적합 기준치의 1천156배에 달한다. 

납 기준초과 키즈카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86.8%),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57.6%)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다양한 중금속은 어린이의 건강·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만큼 정부(환경부)가 나서서 키즈카페를 적극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