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도시공사 동탄2 비리 의혹 누군가 계획하고 지시했을 것"
상태바
"화성도시공사 동탄2 비리 의혹 누군가 계획하고 지시했을 것"
화성지킴이 대표 등 검찰 수사 촉구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10.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제혁 화성지킴이 대표가 ‘화성도시공사의 동탄2신도시 비리 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 서명부를 들어 보이고 있다. <화성지킴이 제공>
우제혁 화성지킴이 대표가 ‘화성도시공사의 동탄2신도시 비리 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 서명부를 들어 보이고 있다. <화성지킴이 제공>

화성지역 시민단체와 지역 정치권이 화성도시공사의 동탄2신도시 공동주택 택지개발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부적정 업무처리에 대해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구혁모 화성시의원과 정의당 화성시위원회, 우재혁 화성지킴이 대표 등 10여 명은 지난 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도시공사의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의 엄중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난 공사의 부당 전매차익과 전직 국회의원 업체 주도 컨소시엄의 사업자 선정과 관련, 전직 화성시장 등 정치권이 연루된 정황이 있다"며 권력형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진행된 감사원의 화성도시공사에 대한 감사 결과, 공사가 진행한 동탄2신도시 공동주택 개발사업에서 공동주택용 택지 수의계약 및 전매, 민간사업자 선정, 택지 공급 방법 등에 대한 지도·감독,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등의 부적정과 업무 담당자의 부당한 업무처리 등 문제가 드러났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2015년 화성시장은 공사를 내세워 동탄2신도시 택지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수의계약으로 분양받고, 공사는 법령을 어겨 해당 택지를 전매해 221억 원의 차익을 얻었다"며 "감사원 감사 결과,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도 특정 민간 업체에 유리한 배점 조정으로 사업시행자가 뒤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공사의 독단적 행동으로 보기 힘들며, 이를 계획하고 지시한 자들이 분명 있을 것"이라며 "이 사건은 원점에서 감사원의 감사든 검찰의 조사든 철저하게 다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시민 1천400여 명의 서명부와 함께 수사 촉구 진정서를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정의당 화성시위원회 관계자는 "화성도시공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중심으로 감사원에서 고발까지 이뤄진 상황이지만 현재까지 검찰은 수사 결과 발표 한 번 없는 상황"이라며 "지방자치의 불공정과 불투명한 집행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비리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