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연무동·세류2동 ‘2019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상태바
수원시, 연무동·세류2동 ‘2019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0.1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장안구 연무동과 권선구 세류2동이 국토교통부 주관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세류2동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도. <사진=수원시>
세류2동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도. <사진=수원시>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안으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확정·고시하고, 2020년부터 2023년까지 단계별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무동 일원에는 국비 110억 원·도비 22억 원·시비 51억 원 등 183억 원이, 세류2동 일원에는 국비 100억 원·도비 20억 원·시비 67억 원 등 167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연무동 사업 대상지(9만7천487㎡)는 문화재 관련 규제로 인해 민간 정비에 한계가 있어 ‘도시 쇠퇴’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통합돌봄서비스 제공, 노후 주거지 개선 등 주거환경 정비를 바탕으로 한 지역 재생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문 밖 행복삶터 연무마을’을 비전으로 하는 재생사업 계획은 ▶연무마을 거점공간 조성 ▶주거환경 개선 ▶마을환경 정비 ▶공동체 활성화 ▶스마트시티형 사업 등 총 5개 단위사업으로 구성된다.

연무마을 거점공간에는 지역주민 숙원사업인 목욕탕을 비롯한 생활문화센터, 지역 노인들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노후 주택을 주민 스스로 정비할 수 있도록 집수리 관련 교육을 하고, ‘경관 개선형 집수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홀몸노인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 등 스마트 도시재생사업도 추진한다.

세류2동 일원 사업 대상지(13만3천310㎡)도 개발 규제 등으로 도시 쇠퇴가 진행되는 지역이다. 마을만들기 사업을 10년 동안 진행한 주민들의 역량을 바탕으로 ‘자생 가능한 주거재생 기반 구축’, ‘골목상권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마을 만들기 10년, 함께 가는 동행마을 세류2동’을 비전으로 하는 사업 계획은 ▶세류 동행거점 조성 ▶골목상권활력 프로젝트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 등 3개 단위사업으로 구성된다.

공영주차장 부지에 건립될 세류동행센터는 마을주차장(지하), 생활체육시설, 문화시설 등이 들어서는 복합생활 사회기반시설(SOC)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사업을 위탁해 추진한다. 지역주민들이 마을관리협동조합을 구성해 스스로 시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주민 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골목상권교류센터’도 만들어 상인회 조직을 육성하고 상인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또 한 점포에서 두 개 이상 업종을 운영하는 ‘카멜레존 시범점포’를 운영해 침체된 골목상권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영인 시 도시정책실장은 "현장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수원시와 지역주민이 함께 도시재생 방향을 고민하고 사업을 발굴·계획하며 공모를 준비했다"며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