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손으로 지킨 ‘대지산’ 영광스러운 기억 되새기다
상태바
시민 손으로 지킨 ‘대지산’ 영광스러운 기억 되새기다
용인환경정의, 안내·명판 제막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10.1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환경정의가 지난 9일 대지산 정상부에서 ‘대지산 살리기 운동 안내판 및 명판 제막식’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환경정의 제공>
용인환경정의가 지난 9일 대지산 정상부에서 ‘대지산 살리기 운동 안내판 및 명판 제막식’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환경정의 제공>

용인환경정의는 지난 9일 용인시민 참여 숲 체험 프로그램인 ‘가을 대지산 숲 여행’을 진행한 뒤 대지산 정상부에서 ‘대지산 살리기 운동 안내판 및 명판 제막식’을 가졌다. 용인환경정의는 이날 대지산 살리기 운동의 의미가 담긴 안내판과 땅 한 평 사기 운동 참가자 이름이 새겨진 명판을 새로 세우고 당시의 기억을 되살렸다. 행사에는 2000년대 초반 대지산 살리기 운동에 직접 참여한 활동가를 비롯해 대지산공원 숲 체험에 참여한 용인시민 등 60여 명이 함께 했다.

대지산은 1990년대 말 죽전택지지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가 환경단체와 지역주민들이 중심이 돼 국내 최초의 ‘개발제한구역 지정 청원’, ‘땅 한 평 사기 운동(내셔널 트러스트)’, ‘나무 위 시위’ 등을 통해 지켜낸 곳이다.

당시 ㈔환경정의와 용인YMCA 등 시민단체는 대지산 보존을 위해 전문가와 함께 식생조사를 거쳐 환경영향평가 재실시를 환경부에 요청하고, 시민들은 숲에서 맨발 걷기, 그림그리기, 환경영화제, 금줄치기 등의 행사를 열었다.

이 같은 노력으로 2001년 5월 정부는 대지산 일대 28만㎡를 보전하도록 계획을 수정했고, 8만136㎡를 자연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대지산공원은 지역주민, 시민단체, 전문가가 참여한 ‘주민참여형 자연공원 조성사업(2002~2004)’으로 설계단계에서부터 주민 의견을 반영해 모니터링 활동이 이뤄졌으며, 주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 등 3년간의 노력 끝에 2005년 공원으로 지정됐다.

이 때문에 대지산 살리기 운동은 전국의 작은 산 살리기 운동의 본보기가 됐으며, 대지산공원은 국내 최초의 내셔널 트러스트 성공 사례지로 꼽히며 국내 환경보전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