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소도시 공모’ 사실상 수수방관
상태바
인천시 ‘수소도시 공모’ 사실상 수수방관
국토부 이달 중 설명회 연 뒤 연말까지 최종 3곳 선정 예정
관련 인프라 대거 갖춰 경쟁력 높지만 "참여 어려워" 뒷짐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10.11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 (PG). /사진 = 연합뉴스
수소경제 (PG).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다양한 사업계획들을 내놓으며 수소경제 활성화에 시동을 걸고 있지만 인천시는 갈팡질팡하고 있다. 수소경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신을 해결하지 못해 정부의 ‘수소 도시’ 공모에도 지켜만 보는 모양새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수소 도시는 한 도시 안에서 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이 모두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를 갖추고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곳이다. 도시 내 3∼10㎢ 면적을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기술을 시험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한다.

국토부는 이달 중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을 대상으로 1∼2차례 설명회를 열고 사업계획을 받아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한다. 계획 타당성과 실현 가능성, 수소 정책 추진 의지 등이 선정 기준이다.

업계는 수소 시범도시에 선정되는 지역이 단번에 국내 수소산업 선도지역이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수소 시범도시는 수소 친화 도시계획 수립비,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 인프라 구축비 등 총 사업비(290억 원 한도)의 50%를 국비로 지원받는다. 이 사업비로 공동주택 연료전지 440㎾급, 상업빌딩 100㎾급, 통합운영센터,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을 설치한다.

인천은 수소 도시로서 여건이 좋은 편이다. 이미 서구는 총 38.6㎿ 4곳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운영 중이고, 중·동·연수·서구 등 13곳에 총 333.04㎿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추가로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2035년까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597㎿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인천은 LNG 공급망을 갖춘 광역발전시설뿐 아니라 138만㎡ 터에 총 288만kL 규모의 저장탱크를 갖춘 LNG생산기지를 운영하고 있어 수소 생산기지로 적합하다. 수소는 LNG나 석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부생수소의 질을 향상시켜 얻는다.

정부는 지난 4월 2030년까지 4조7천억 원을 투입해 수소 생산시설 25개와 700㎞ 길이의 배관망 설치 계획을 발표하면서 인천의 인프라가 수소경제적 가치가 높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이 사업은 정부가 수소경제의 밑그림을 그리고 한국가스공사가 시행자로 나서는 형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소 도시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분산형 수소기지 구축 사업 등 중앙부처의 수소 관련 사업과 연계될 가능성이 높다"며 "시범도시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각 부처의 관련 사업을 묶어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과 달리 인천은 시 내부적으로도 준비돼 있지 않아 공모 참여가 어려울 것 같다"며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라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