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워크 강화 비결은 반복 훈련
상태바
팀워크 강화 비결은 반복 훈련
경기도 여자사이클 박현미·양경민 조-한국신 두 개로 3관왕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10.16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기록 2개 수립과 3관왕 달성, 꿈만 같습니다."

15일 강원도 양양군 사이클경기장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여자사이클 시각장애 개인도로 독주 30㎞ B(Tandem)에서 우승한 박현미(경기도장애인사이클연맹)·양경민(비장애인·하남시)의 우승 소감이다.

박현미·양경민 조는 이날 28분56초248로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지난 13일 사전경기로 열린 시각장애 트랙 독주 1㎞ 탠덤(1분17초322), 14일 시각장애 스프린트 200m 탠덤(12초171)에 이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트랙 독주와 스프린트에서는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들은 우승 후 "서로 다른 직업전선에서 뛰면서 경기호흡을 맞추는 과정이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또 "트랙과 도로변에서 상시훈련 10차례, 강화훈련 8차례, 개인 지도 등을 소화해 낸 것이 이 같은 결과로 이어져 기쁨이 배가 됐다"고 자평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열심히 하라는 선물로 알고 누구보다도 더욱 분발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