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개발반대 갈등 역세권 2단계 개발 비대위와 주민 의견 최대 수용 합의
상태바
광주시, 개발반대 갈등 역세권 2단계 개발 비대위와 주민 의견 최대 수용 합의
  • 박청교 기자
  • 승인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역세권 2단계(장지동) 도시개발사업 주민들이 사업 철회 등을 촉구<본보 2월 18일자 18면 >하며 1인 시위 등 광주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시가 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기로 했다.

17일 시와 해당 토지주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시는 토지주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와 협의를 갖고 개발방식에 따른 토지보상에 대해 충분한 논의를 거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비대위 측도 지난달 2일부터 한달 넘게 이어오던 시청 앞 1인 시위를 18일부터는 잠정 중단키로 했다.

앞서 비대위는 사업 재검토를 요구하는 3천여 명의 탄원서를 제출하며 반대했지만, 시 입장에 변화가 없자 1인 시위와 정부기관 민원 접수 등 갈등을 빚어왔다.

비대위 측은 "시 이득만을 위해 강제수용방식의 청사진이 그려지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결국 시와 시행사만 배 불리고 토지주만 희생되는 것"이라며 "토지주는 헐값에 땅을 강제로 빼앗긴 것도 모자라 양도소득세로 절반 이상을 국가와 지자체에 납부하는 등의 사유재산권을 훼손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반대입장을 고수해왔다.

시는 수렴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주민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즉 수용이나 환지, 복합방식 개발 등에 따른 토지보상과 세금 문제 등 갈등을 빚는 부분을 포괄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1월 예정된 공람공고 절차도 주민수렴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로 연기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계획에 의거해 진행되는 개발사업인데, 토지주들이 수용방식 대신 환지방식을 요구해 협의·검토해 가기로 했다"면서 "아직 시기적으로 가늠할 수는 없지만, 의견 수렴 완료 후 공람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