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서울 환경부, 3개월 만에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 논의 재개
상태바
인천·경기·서울 환경부, 3개월 만에 수도권 대체매립지 조성 논의 재개
인천시 "내달 7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서 국장급 4자 실무회의 진행"
환경부 ‘주체 참여’ 여부가 핵심… 자문 등 한정적 역할론에 난항 예고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0.2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공동 대체매립지를 조성하기 위한 인천·서울·경기 3개 시도와 환경부 국장급 회의가 재개된다. 3개월 만에 열리는 회의지만 입장 차를 좁히고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다음 달 7일 서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서 4자 실무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당초 3개 시도와 환경부는 지난 8월 6일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전날 환경부가 일방적으로 취소해 무기한 연기됐었다.

이번 회의의 관건도 ‘환경부의 주체 참여’다. 환경부가 대체매립지 조성과 관련해 기존 방침을 고수한다면 또다시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하는 자리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동안 3개 시도는 환경부가 대체매립지 조성에 공동 주체로 참여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환경부는 자문·조정·지원 역할만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더구나 환경부는 최근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대체매립지 조성은 지자체가 주도해야 한다고 밝혀 합의점 찾기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처럼 3개 시도와 환경부가 평행선을 달리자 시민들이 나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구 주민들은 이날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수도권매립지종료 주민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세계 최대 규모의 쓰레기매립장’을 2025년에 반드시 종료시키겠다는 마음으로 지역의 수많은 주민단체들이 모였다"며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매립지 종료를 위한 대체매립지 즉각 조성을 위해 행동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향후 환경부 장관 면담과 수도권매립지공사 등을 방문하면서 이른바 ‘3-2공구’ 연장을 준비하려는 모습이 보일 경우 결사적으로 막아낼 것"이라며 "매립지 종료를 위해 지역주민들과 함께 대규모 서명운동과 범시민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인천YMCA, 인천YWCA, 인천시서구발전협의회,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등은 서구지역 주민과 인천시민의 이름으로 환경부 장관 항의방문단을 꾸려 대응할 계획이다.

이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환경부 장관 항의 방문단을 구성해 강력히 대응하고 수도권매립지 2025년 사용 종료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환경부 장관 방문과 면담을 위해 여야 정치권과 박남춘 시장, 군수·구청장의 적극적인 지지 응원과 지원사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