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우선 협상’ 카드 꺼낸 與… 野 3당과 공조 복원될까
상태바
‘공수처 우선 협상’ 카드 꺼낸 與… 野 3당과 공조 복원될까
민주당 "정당 틀 벗어나 협력하자"
한국당 "가짜 檢 개혁 막아내겠다"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0.2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팔을 걷어붙이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반발 수위를 높여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가운데 공수처 법안을 따로 떼어내 우선 협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여론전과 함께 여타 야당과 공조 복원에 주력했다.

민주당은 전날 검찰개혁특별위원회룰 열고 검찰개혁 법안의 두 가지 핵심인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중 공수처 설치법을 우선에 두고 협상을 해나간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자신들도 오랫동안 추진해왔던 것을 이제 와서 반대하는 이유를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좌파 정권의 정권 연장용’이라며 공수처를 반대하는 것에 대해 "20년 넘게 한국당 주요 인사들이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며 "잘못하면 국민이든 검찰이든 똑같이 처벌받는 말 그대로 공정수사청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온(수원정)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공수처를 설치하라는 국민 명령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민생 외면·개혁 반대 정당의 틀에 스스로 갇히지 말고 개혁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공수처는 문재인 정권 게이트를 덮기 위한 의도’라며 강력 반발했다.

특히 한국당은 민주당이 이달 29일 이후 공수처 법안을 먼저 본회의에 올려 표결 처리에 들어갈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여야 4당 공조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에도 주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은 ‘친문 보위부’인 공수처를 검찰 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 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이고 있다"며 "공수처법과 가짜 검찰개혁을 막아내고 진짜 정의, 진짜 공정을 세우는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이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날치기 강행의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며 "애당초부터 검경수사권 조정도, 선거제 개편은 안중에도 없었다. A부터 Z까지 공수처만을 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선거법으로 다른 야당까지 속여가면서 결국 장기 집권용 한국판 중국 국가감찰위원회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제2·제3의 문재인 정권 게이트를 덮으려는 시도"라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공수처법을 강행 처리한다면 이 나라는 좌파독재 주도 및 부역 세력과 그에 저항한 세력으로 나뉘고 내년 총선도 이런 구도로 치러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대통령과 민주당이 계속 고집을 피우면 우리 모두 청와대 앞으로 갈 것이고, 광화문에 나가서 매일같이 데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