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여중생이 친구 태워 운전 중앙선 넘어 견지석 들이받아
상태바
10대 여중생이 친구 태워 운전 중앙선 넘어 견지석 들이받아
  • 김재구 기자
  • 승인 2019.10.2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지역 한 도로에서 10대 여중생이 무면허 운전으로 중앙선을 넘어 갓길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1일 오전 7시 30분께 평택시 합정동의 한 도로에서 A(13)양이 운전한 트라제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도로 좌측 견지석을 들이받았다. 해당 차량에는 A양을 비롯해 동갑내기 여중생 4명이 함께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동승자 B양이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학생들은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 등을 상대로 차량 입수 경위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