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부동산중개업자 명찰제’…시민 재산권 보호
상태바
안성시 ‘부동산중개업자 명찰제’…시민 재산권 보호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시민들이 공인중개사 자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부동산중개업자 명찰제’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부동산중개업자 명찰제는 무등록·무자격 중개업자의 공인중개사 자격증 대여 등으로 인한 불법 중개행위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시민의 재산권을 보호하여 건전한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하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의뢰인이 개업공인중개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사무실에 게시된 등록증과 자격증을 일일이 확인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시는 관내 개업공인중개사 314명에 대해 신분증을 제작·배부해 중개행위 시 관내에 등록된 공인중개사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패용토록 제도를 개선했다. 

권순광 시 토지민원과장은 "공인중개사 실명제가 정착되면 무등록자로 인한 중개사고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면서 "공인중개사는 시민들에게 보다 책임감 있는 중개행위로 선진부동산 정책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