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7 월드컵 기선제압 프랑스와 2차전서 연승 도전
상태바
한국, U-17 월드컵 기선제압 프랑스와 2차전서 연승 도전
  • 연합
  • 승인 2019.10.29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28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C조 1차전에서 엄지성(금호고), 최민서(포항제철고)의 골을 앞세워 아이티를 2-1로 제압했다.

한국(승점 3·골득실+1)은 칠레를 2-0으로 물리친 프랑스(승점 3·골득실+2)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C조 2위에 올랐다. 31일 오전 5시 같은 경기장에서 열리는 ‘강호’ 프랑스와 2차전에서 연승을 노린다.

‘스피드와 압박’을 팀컬러로 내세운 한국은 전반 36분 엄지성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시도한 깊숙한 프리킥이 골대로 빨려드는 행운의 골로 앞서 나갔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41분 상대 진영 중원에서 태클로 볼을 빼앗았고, 오재혁(포항제철고)이 볼을 이어받아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빠르게 파고들어 크로스를 올렸다. 골문으로 쇄도하던 최민서는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아이티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이태석(오산고)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10명이 싸워야 하는 위기를 맞기도 했다. 체력이 떨어지고 수적 열세에 빠진 한국은 후반 43분 아이티의 칼 생트에게 강력한 중거리포로 추격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내고 승리를 따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