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 소각시설? 계양TV 놓고 ‘샅바싸움’
상태바
광역 소각시설? 계양TV 놓고 ‘샅바싸움’
市 설치요구에 LH 수용여부 이목 사업비용 부담 주체 등 격론 예상
  • 박정환 기자
  • 승인 2019.11.0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새 광역 소각시설 터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시행의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를 꼽고 있다. LH가 시의 요구를 받아들일지 관심거리다. LH가 이를 수용하더라도 땅값과 시설비를 누가 부담할 것인가를 놓고 격론이 예상된다.

6일 인천시와 LH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고시된 계양테크노밸리의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시는 광역 소각시설 설치를 LH에 요구했다.

시는 계양테크노밸리(334만9천214㎡) 안 경인아라뱃길 두리생태공원 맞은편을 지하 소각시설 터로 꼽고 40만㎡를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소각시설 처리 규모는 청라, 송도와 같은 하루 500t이다. 시의 이 같은 요구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의 매립 종료와 감량을 골자로 하는 반입폐기물 총량제 도입에 따라 폐기물 매립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광역 소각시설 2곳을 새로 마련해 모두 4곳에서 하루 2천t 처리 규모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LH가 앞으로 남은 환경영향평가와 지구계획 단계에서 시의 요구를 담아낼지 아직 미지수다. 광역 소각시설이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LH는 귤현동·계양동·동양동·박촌동·병방동·상야동 등지를 아우르는 계양테크노밸리에 2026년까지 1만6천457가구(계획인구 3만8천619명)를 지을 계획이다.

앞서 LH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과정에서 계양 주민들이 소각시설 설치를 받아들일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는 주민 의견에 지구계획 수립 때 관계 기관 협의 등을 통해 확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LH가 계양테크노밸리에 소각시설 설치를 받아들이더라도 토지비와 설치비 부담주체에 대한 협의 과정에서 논란이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소각시설 설치비는 올해 기준으로 1t당 3억1천600만 원으로, 500t짜리일 경우 대략 1천600억 원이 든다.

한편, 하남시와 LH는 위례 등 택지개발지구 내 소각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부담금 주체를 놓고 3건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LH 관계자는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안에 소각시설 설치는 아주 민감한 문제"라며 "인천시의 요청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며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결정할 사항이다"라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hi2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