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만 한 아우, 8강 넘으면 안 가본 4강
상태바
형만 한 아우, 8강 넘으면 안 가본 4강
U-17 월드컵 16강 1대 0
  • 연합
  • 승인 2019.11.07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U-17 축구대표팀 원톱 스트라이커 최민서(왼쪽)가 6일(한국시간)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앙골라와의 16강 전반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10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에 올랐다. 원톱 스트라이커 최민서(포항제철고)의 한 방이 주효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쿠 경기장에서 열린 앙골라와의 대회 16강전 전반 33분 최민서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역대 세 번째(1987년·2009년·2019년)이자 2009년 이후 10년 만에 U-17 월드컵 8강에 올라 사상 첫 4강 진출의 기회를 잡았다. 이제 ‘형만 한 아우들’은 일본-멕시코전 16강(7일) 승자와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4강행을 두고 격돌한다.

한국은 앙골라를 상대로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최민서를 원톱으로, 김륜성(포항제철고)과 정상빈(매탄고)을 좌우 날개에 배치했다. 백상훈(오산고)과 오재혁(포항제철고)이 중원을, 윤석주(포항제철고)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좌우 풀백은 이태석(오산고)과 손호준(매탄고), 중앙 수비는 이한범(보인고)과 홍성욱(부경고), 골키퍼는 주장 신송훈(금호고)이 나섰다.

전반 공세 수위를 높여 가던 한국의 선제 결승골은 33분 최민서의 발끝에서 터져 나왔다. 최민서가 상대 진영 왼쪽에서 강한 압박으로 앙골라 수비수의 패스 실수를 유도했고, 오재혁이 볼을 잡아 정상빈에게 패스했다. 정상빈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흘러나오자 골지역 왼쪽에 있던 최민서가 오른발 시저스킥으로 골문을 열었다. 최민서는 조별리그 C조 1차전(아이티)에 이은 두 번째 득점으로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 선수 중 최다골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1-0으로 끝낸 한국은 후반 11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따낸 프리킥 기회에서 이태석이 왼발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후반 24분 지친 정상빈을 대신해 공격수 김용학(포항제철고)을 투입하며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 나섰다.

추가골을 노리던 한국은 후반 34분 역습 상태에서 김용학의 침투패스를 받은 최민서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을 찼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5분 뒤에는 골지역 왼쪽 앙골라의 지니가 헤딩슛을 시도하자 골키퍼 신송훈이 몸을 날려 막아내는 ‘슈퍼세이브’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신송훈의 기막힌 선방쇼가 이어지면서 앙골라의 막판 공세를 침착하게 막아내 8강행을 결정지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