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몇걸음으로 세계 문화여행 떠나요
상태바
단 몇걸음으로 세계 문화여행 떠나요
인하대 오늘까지 공공외교 한마당 유학생 참여 나라별 부스 만들어 전통 의상·음식·놀이체험 등 다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9.11.08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인하대 곳곳에서 열린 ‘공공외교 한마당’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리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학교는 7∼8일 양일간 학생회관 앞 통일광장과 후문 근처 등지에서 외교부 국제교류재단이 후원하고 인하대 국제관계연구소가 주관하는 ‘2019 공공외교 한마당’을 연다고 밝혔다.

인하대에서 공부하고 있는 말레이시아·모잠비크·몽골·스페인·우즈베키스탄·중국·터키·프랑스·헝가리·우리나라 등 10개국 학생 65명이 나라별 부스를 만들고 학생들과 시민들에게 새로운 문화를 전한다.

공공외교는 다른 나라 사람들이 서로의 역사와 전통, 문화, 예술, 가치, 정책에 대해 공감대를 나누고 신뢰를 확보해 외교관계를 증진시키는 외교활동을 말한다. 각 나라 부스에서는 갖가지 전통 의상과 음식, 놀이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말레이시아 학생들은 ‘바주쿠롱’, ‘바주말라유’ 등 전통 의상과 말레이시아 간식을 준비한다.

모잠비크 학생들은 전통 춤인 ‘마라 벤타’를 소개하며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흥을 나눈다. 몽골 학생들은 양의 복사뼈로 만든 도구로 하는 놀이인 ‘사가이’를 소개하고 아니스 주스와 빵인 ‘예왠’, 유제품 ‘아롤’을 소개한다.

스페인 부스에선 추로스가 기다린다. ‘형제의 나라’ 터키에서 온 학생들은 전통 음식으로 유명한 케밥과 아이스크림 외에도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터키 음식을 선보인다.

프랑스 학생들은 소믈리에 워크숍을 연다. 헝가리 학생들은 헝가리의 풍경 사진으로 사람들을 맞이한다. 한국 부스에서도 호패 만들기 체험, 전 부치기, 순우리말로 이름 짓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8일 행사에서는 각 나라 부스에서 그 나라를 여행하려는 이들에게 ‘현지인’들만이 아는 여행팁을 전한다. 여행상품을 소개하듯이 각 나라마다 나에게 맞는 여행 일정도 제안한다.

이진영 인하대 국제관계연구소장은 "형형색색 단풍이 물든 인하대 캠퍼스에서 10가지 다른 색깔의 문화를 학생과 시민 모두가 함께 나누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