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축제 바자회 수익금 모아 노인들 따뜻한 한끼 대접 훈훈
상태바
대학축제 바자회 수익금 모아 노인들 따뜻한 한끼 대접 훈훈
인하공전 생활관 학생 자치회 ‘기부’ 오병이어 밥집 찾아 쌀 820㎏ 전달 어려운 이웃에 생활용품 등 나눔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9.11.0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공업전문대학교 학생들이 가을축제 기간 마련한 성금으로 노인 무료급식소인 ‘오병이어 밥집’에 쌀과 생활용품을 전달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인하공전 생활관(기숙사) 학생 자치회는 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시장에 위치한 오병이어 밥집을 찾아 쌀 20㎏ 41포(총 820㎏)를 전달했다.

또 생활형편이 어려운 지역 내 가정에 의류·신발·도서·장신구·생활용품·주방용품·장난감·인형 등도 기부했다.

생활관 자치회는 지난달 30∼31일 양일간 열린 ‘제47회 원점문화축제’에서 ‘인하공전 생활관 플리마켓(바자회)’을 주최·주관해 열고, 교내에서 총 195만 원의 수익금을 냈다.

자치회는 이 돈을 지역 노인들에게 매일 무료 식사를 대접하고 있는 오병이어 밥집에 전달하기로 결정하고, 농협을 통해 쌀을 구입한 후 이날 배달까지 직접 했다.

최인기(23·전기정보과) 자치회장은 "축제 기간에 바자회를 열고 성금을 마련하기가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다"면서도 "무료급식소에 우리가 마련한 작은 정성을 이렇게 전달하게 돼 무척 뜻 깊다"고 말했다.

김찬수 생활관운영팀장은 "축제라고 마냥 놀 것만 같았던 학생들의 속마음이 이렇게 깊은 줄은 몰랐다"며 "앞으로도 자치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 나눔 활동을 펼치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오병이어 밥집 대표인 조흥식 신부는 "학생들이 전달한 쌀로 12월까지 어르신들의 밥상을 차릴 수 있게 됐다"며 "이렇게 많은 쌀을 기부한 사례는 최근에 없어서 정말로 감사하고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준비하는데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