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비판 SNS ‘좋아요’ 누른 공무원들
상태바
도의회 비판 SNS ‘좋아요’ 누른 공무원들
‘예산편성 방해’ 비방내용 담겨 단톡방·오픈채팅방까지 전파 道감사관 행감서 의혹 제기돼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11.1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와 도의회 의장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SNS에 경기도청 일부 공무원들이 ‘좋아요’를 눌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행정사무감사에서 논란이 일었다.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임채철(민·성남5)의원은 12일 도 감사관을 대상으로 실시된 행감에서 "이재명 지사 지지자로 추측되는 한 분이 자신의 SNS에 도의회가 특정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았다며 비하적 표현이 담긴 게시글을 올렸다"며 "이 글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들을 쭉 보니 익숙한 이름들이 있었다. 이 중 한 분은 도 비서실 비서관으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은 일부 도의원들이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도의 긴급예산 편성을 방해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인용, 도의회 송한준 의장 등을 비방하는 내용의 해시태그를 포함하고 있다.

임 의원은 이어 "제보받은 내용을 보면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 글이 단톡방과 오픈채팅방에 퍼진다"며 "단톡방 구성인원을 보니 알 사람은 알 만한 분들(공무원)이 있다. 그런데도 (이 글에)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다른 일부 공무원들이 SNS를 통해 ‘당원 모집’에 나선 정확이 포착된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할 것을 도에 요구했다.

임 의원은 "또 다른 단체채팅방을 보니 특정 지역에 대해 ‘당원 모집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린 사람도 있다. A 산하 공공기관 간부급 직원"이라며 "도민 월급을 받으면서 이런 행위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인수 도 감사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적절한 처신이 아니라고 보여지기 때문에 조사를 해서 처벌할 부분이 있으면 처벌하겠다"고 이날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자체 조사 착수 의사를 밝혔다.

도의회 기획재정위는 오는 15일까지 도 감사관이 파악한 해당 문제들의 사실관계 여부 조사 결과 제출을 요구했으며, 18일 종합감사에서 재차 관련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기획재정위 정대운(민·광명2)위원장은 "도 공무원이 아무 생각 없이 ‘좋아요’를 눌렀다고 보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다"며 "도의원 142명에 대한 비방에 동조한 것과 다름없어 보인다.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