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대 풍미했던 화가들의 작품 장애인·어린이 맞춤해설로 이해↑
상태바
한 시대 풍미했던 화가들의 작품 장애인·어린이 맞춤해설로 이해↑
양주팔괴 연계 수화 전시해설 등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 운영
  • 전정훈 기자
  • 승인 2019.11.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양주팔괴’를 연계한 다양한 맞춤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주팔괴는 장욱진 화가를 비롯해 민복진·김구림·조성묵·권순철 등 한국의 1970∼1980년대를 주름잡던 화가들의 작품에 증강현실(AR)을 도입한 전시다.

미술관은 양주팔괴와 연계한 청각장애인 대상 수화로 듣는 전시 해설, 거동 불편 장애인과 함께 하는 전시 해설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특히 미술관 자원봉사자와 시민들 간 나눔을 통해 1층 기획전시와 2층 상설전시관에서 이뤄지며, 어린이들의 감상활동을 돕는 ‘양주팔괴 그림지도’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조현영 관장은 "장애인과 어린이까지 아우르는 프로그램으로 모두가 함께 하는 문화예술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