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산단 ‘일자리 전진기지’로 만든다
상태바
노후 산단 ‘일자리 전진기지’로 만든다
당정청, 패키지 지원·규제 개선 추진… 5년간 5만 개 이상 고용 창출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1.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은 19일 산업단지를 혁신해 향후 5년간 5만 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입주기업 고용 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청년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정주 환경 개발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산업단지는 지난 50년간 제조업의 요람이었지만 4차 산업혁명과 도시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청년들이 외면하고 제조업 활력이 저하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산업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는 단일체계로 정책을 협의하고 조율해달라"며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고용노동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기대하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산단이 되도록 핵심 허브 산단을 엄선해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며 "정책을 좀 더 속도감 있게 펼쳐주시길 부탁드린다. 법률 개정안은 당과 협의해 최대한 발의되도록 하고, 시행령·지침 개정사항은 바로 정부가 변경에 착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시흥을)정책위의장은 "산단 관리를 규제 중심에서 산업진흥 및 기업지원 중심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청년창업 지원을 위해 입지 공간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지원체계와 청년인재 양성·취업 연계 프로그램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산단이 혁신성장과 지역 일자리 창출의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 전환해 향후 5년간 5만 개 플러스 알파(+α)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산단 중심 일자리 거점 혁신계획 수립, 정부의 패키지 지원 및 규제개선, 산업발전 모델 구축 및 지역별 성공사례 창출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 부위원장은 "불법적이고 폐쇄적인 채용 구조를 혁신하고, 모든 건설 근로자가 일한 만큼 합당한 보상금을 받으며 안전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마음 놓고 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