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음악인들 한데 모여 ‘환상의 하모니’
상태바
젊은 음악인들 한데 모여 ‘환상의 하모니’
안양아트센터서 내일부터 이틀간 안양대 학생·지역 청소년 100여 명 오페라 ‘코지 판투테’ 공연 선보여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12.0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아트센터에서 5일부터 ‘안양대 음악학부 제20회 오페라 정기공연’이 열린다. 이 공연은 지역 중·고교생과 함께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안양대 제공>
안양아트센터에서 5일부터 ‘안양대 음악학부 제20회 오페라 정기공연’이 열린다. 이 공연은 지역 중·고교생과 함께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안양대 제공>

안양대학교는 5일과 6일 안양아트센터 관악홀에서 제20회 음악학부 오페라 정기공연으로 모차르트 오페라 ‘코지 판 투테(Cosi fan tutte)’를 무대에 올린다.

모차르트가 1790년 발표한 ‘코지 판 투테’는 ‘여자는 다 그래’라는 뜻으로 두 쌍의 연인들이 벌이는 사랑 이야기다. 여인의 정숙함을 시험해 본다는 이 작품은 당시 건강이 좋지 않았던 황제 요제프 2세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작곡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실제로 빈에서 일어난 일을 극으로 옮겼다는 설도 있다.

남녀의 미묘한 심리를 다룬 ‘코지 판 투테’는 주제가 가볍고 사건 전개가 장난스럽다는 점에서 19세기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모차르트 후기 작품 중 빼놓을 수 없는 대표작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무대는 강현희 교수가 예술총감독을 맡고, 김정수 교수 지휘와 최이순 교수의 연출로 진행된다. 안양대 콘서트콰이어와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안양시 칸티아모 학생합창단이 특별 참여하는 등 지역 100여 명의 음악인이 펼치는 특별공연이다.

예술총감독 강현희 교수는 "이번 공연은 특별히 안양시 학생 행복 프로젝트인 안양시 칸티아모 학생합창단이 참여하고, 안양지역 중·고교와 안양대가 함께 하는 뜻깊은 무대"라며 "앞으로도 안양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81년 교회음악과로 시작한 안양대 음악학부는 현재 피아노·성악·관현악 등의 전공이 개설돼 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