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업계 첫 ‘10억 불 수출탑’ 수상 낭보
상태바
셀트리온헬스케어 업계 첫 ‘10억 불 수출탑’ 수상 낭보
김형기 대표, 산자부 장관 표창받아 ‘3억 불 수출탑’ 수상 4년 만의 성과
  • 인치동 기자
  • 승인 2019.12.0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바이오의약품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10억불 수출탑’을 받은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전경.
국내 바이오의약품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10억불 수출탑’을 받은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전경.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10억 달러 수출탑’을 받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한 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10억 달러 수출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도 국내 의약품 수출을 선도하고 대한민국 바이오제약 산업의 가치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린 공로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5년 3억 달러 수출탑을 수상한 이후 불과 4년 만에 10억 달러 수출탑을 받았다.

이 회사는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램시마(성분명:인플릭시맙)와 트룩시마(성분명:리툭시맙), 허쥬마(성분명:트라스투주맙) 등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의약품)를 유럽과 미국 등 해외시장에 판매하는 일을 맡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올해 7월 발표한 2018년 국내 의약품 생산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의약품 수출액은 총 46억7천311만 달러(한화 약 5조5천억 원)를 기록했다.

이 중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국내 연간 의약품 수출액의 20%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해외에서 처방 확대를 통해 수출실적 1조 원을 넘어선 것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처음이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는 "당사의 3개 바이오시밀러 제품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기록하며 바이오제약 기업의 의약품 수출 1조 원 시대를 열었다"며 "내년을 기점으로 지난달 유럽의약품청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은 램시마SC를 포함한 4개 제품의 판매가 본격적으로 확대되는 만큼 향후 1~2년 내 20억 달러 수출탑 수상을 목표로 수출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