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
상태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
9일 경선 열고 ‘사령탑’ 선출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12.0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9일 원내대표 경선을 실시해 새 원내 사령탑을 선출한다.

5선의 심재철(안양동안을)의원과 3선의 윤상현(인천미추홀을)의원이 5일 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앞서 출사표를 던진 유기준(4선)·강석호(3선)의원과 4파전이 예상된다.

여기에 재선 원내대표 후보로 주광덕·김도읍·김선동 의원 등이 거론된다.

심재철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또 심 의원은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맞서 싸우겠다"며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윤상현 의원도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과 통합으로 총선 승리를 이끄는 야전사령관이 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저는 일 잘한 원내수석부대표였다. 이기는 협상의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또 선거 승리를 이끈 사무총장이었기 때문에 총선 승리의 길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가장 먼저 출마 선언을 한 강석호 의원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으로,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유기준 의원은 전날 "현재 여당은 ‘4+1’ 구도로 한국당을 배제·고립시키고 있는데, 저는 다른 당과 협의·연합하는 구도로 바꾸고 여당을 압박할 수 있는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