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보건소 복지부 장관상 수상 의료 취약지에 원격화상 진료 제공 호평
상태바
인천 옹진군보건소 복지부 장관상 수상 의료 취약지에 원격화상 진료 제공 호평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12.10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옹진군보건소가 9일 제주특별자치도 해비치리조트에서 열린 ‘2019년도 의료취약지 의료지원 시범사업 성과대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군 보건소는 ICT기반 의료정책인 원격화상진료사업으로 주민에게 체계적이고 수준 높은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지난 2009년부터 구축해 운영하고 있는 원격진료시스템 6곳(소청·소야·문갑·백아·대이작·승봉도)에 최근 4곳(소연평, 덕적도 서포리, 울도, 소이작도)를 추가 구축해 지리적 특성에 제약받지 않고 옹진군민 누구나 신속하고 체계적인 보건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원격진료시스템의 확대 구축으로 진료를 위해 배를 타고 외부로 나가야 하는 불편이 사라지고, 이동비용이 절감되는 등 주민들의 삶의 질이 대폭 향상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