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청이처럼 깊은 효심 가진 자랑스러운 얼굴들
상태바
심청이처럼 깊은 효심 가진 자랑스러운 얼굴들
가천문화재단 ‘심청효행대상’ 시상식… 1억 원 상당 상금·부상 전달
  • 홍봄 기자
  • 승인 2019.12.10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문화재단은 9일 가천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제21회 심청효행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심청효행대상은 가천문화재단 설립자인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이 지난 1999년에 고전소설 ‘심청전’의 배경인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에 심청동상을 기증한 것을 계기로 제정됐다. 21회를 맞는 올해까지 모두 246명의 효녀와 효부들의 효심을 격려해 왔다.

이날 시상식은 심청효행상, 다문화효부상, 다문화도우미상 등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됐으며, 심청효행상 대상을 수상한 도지나(수원여대) 씨를 비롯한 15명의 수상자가 상을 받았다.

각 부문별로 대상 수상자 1천만 원, 본상 수상자 500만 원, 특별상 수상자 300만 원 의 장학금(상금)과 100만 원 상당의 길병원 종합건강검진권 2장 등 약 1억 원 상당의 상금과 부상이 주어졌다. 또 수상자 배출학교 등에는 교육기자재와 홍보비 등이 별도로 지원됐다.

시상식에는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황우여 전 부총리, 안상수·이정미·박인숙·신보라 국회의원, 윤성태 가천문화재단 이사장, 최성규 성산효대학원대학교 총장, 기호일보 한창원 사장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사진=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