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설관리공단 이사장 근무시간 골프 시 감사담당관, 사실 확인한 뒤 징계 요구
상태바
오산시설관리공단 이사장 근무시간 골프 시 감사담당관, 사실 확인한 뒤 징계 요구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12.1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 한 산하기관장이 평일 근무시간에 휴가 처리 없이 골프를 즐겨 말썽이다. 이 산하기관장은 지난 2월 취임한 뒤 10개월 동안 2차례나 평일에 열린 골프대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오산시시설관리공단 이희석 이사장은 지난 11월 평일 열린 오산시골프협회장배 골프대회에 참석해 골프를 쳤다. 당시 이 이사장은 휴가 처리하지 않고 관용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이사장은 4월 평일에도 오산시장배 골프대회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시 감사담당관은 이달 5일 직장이탈 금지 위반 혐의로 이 이사장의 징계를 시설관리공단에 요구했다.

시설관리공단은 이 이사장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한 처분 결과를 시의 징계요구서가 접수된 지 30일 이내에 시 감사담당관에게 통보해야 한다. 인사규정에 따라 시설관리공단은 직장이탈 금지 위반 비위 정도를 따져 최고 파면까지 할 수 있다.

논란이 된 이 이사장은 사기업을 운영해 오다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도의회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가 탈락했다. 이 이사장은 취임 당시부터 비전문가인 낙하산 정치권 인사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