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내년부터 주민자치회 전면 실시
상태바
김포시, 내년부터 주민자치회 전면 실시
  • 이정택 기자
  • 승인 2019.12.1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자치분권시대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을 위해 내년부터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면 전환, 시행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자치회로 전환해 자치회의 대표성을 제고하고, 활성화를 통해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제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지난 2월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에서 "주민자치의 대표 기구로 주민자치회 설치를 확대하자"며 ‘주민자치회 전환 및 활성화 지원 방안’을 특별 안건으로 제안하는 등 실질적 주민자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앞으로 주민참여예산 의견 반영, 공공시설 위수탁 업무 수행, 자치규약 제정 등 주민자치회에 실질적 역할 및 권한을 부여하고, 지역 발전과 주민 복리 증진을 능동적으로 수행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시는 내년부터 14개 읍면동에서 주민자치회를 전면 실시해 마을의 문제를 직접 해결하는 주민참여권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행정안전부의 ‘자치단체 주민자치 실질화를 위한 컨설팅’ 공모사업에 선정돼 주민자치 현황 진단 및 활성화 방안을 준비해 왔으며, 7월 시민공청회를 거쳐 양촌읍 주민자치회에만 적용됐던 ‘김포시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및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도 개정해 주민자치회 전면 시범실시에 대한 근간을 마련했다.

정하영 시장은 "아래로부터의 분권과 자치, 민주주의가 중요하고 그 핵심이 바로 주민자치회"라며 "시민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민거버넌스가 김포에서 꽃피울 수 있도록 관련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