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2020년도 살림 7729억 원 편성…올 본예산보다 28% 증액
상태바
포천시 2020년도 살림 7729억 원 편성…올 본예산보다 28% 증액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2020년도 살림규모로 7천729억 원을 편성해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6천7억 원보다 28% 정도가 증가한 규모다.

시가 제출한 예산안을 살펴보면 일반회계는 총 7천93억 원으로, 주요 세입재원은 지방세 1천288억 원, 세외수입 283억 원 등 자체재원 1천571억 원과 지방교부세 2천483억 원, 조정교부금 827억 원, 국·도비 보조금 2천212억 원 등 의존재원 5천522억 원을 편성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복지, 안전 및 환경 등 시민들의 정주 여건을 개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과 현장여건, 주민의견을 반영한 주민참여예산제의 내실 운영으로 시민이 공감하는 재정투자를 확대하도록 했으며,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력화 등 민선 7기 시정 주요사업 성과 창출을 위해 재정투자 사업 등 시민행복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2020년도 주요 신규 편성사업은 ▶ 커뮤니티 활동 공간인 ‘포천교육문화센터 건립’ 4억 2천500만 원(총사업비 87억 원) ▶‘한탄강 지질공원 실감형 디지털 체험관 조성사업’ 8억 4천만 원(총사업비 20억 원) ▶‘세종~포천 고속도로 선단IC 연결도로 확·포장 공사’ 25억 원(총사업비 210억 원) ▶‘한탄강 경관교량 및 전망대 설치사업’ 10억 원(총사업비 140억 원) ▶‘기산근린공원 조성’ 20억 원(총사업비 34억 원) ▶‘송우택지지구~국도43호선 연결도로 개설공사’ 6억 원(총사업비 92억 원) ▶‘포천 비즈니스센터 건립’ 15억 원(총사업비 134억 5천만 원) 등이다.

박윤국 시장은 "재정자립도가 22%에 불과한 우리 재정여건을 감안해 내년도 예산편성은 불요불급한 예산은 최대한 감축하고 이에 절감된 예산은 시민 편익사업에 재투자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도록 했으며", "부족한 재원에 대해서는 보다 적극적으로 국·도비 예산을 확보해 시민들과 약속한 주요 사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본예산안은  18일까지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세부적인 예산심의가 이뤄지며, 20일 본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