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협, 성남시의원 성폭력관련 국회의원 부인 압력설 제기
상태바
한국당 의원협, 성남시의원 성폭력관련 국회의원 부인 압력설 제기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녀를 폭행·감금한 혐의로 물의를 빚어 의원면직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한호 전 성남시의원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전형적인 ‘꼬리자르기’라며 반발<본보 2019년 12월 9일 18면 >과 관련, 성남지역 모 국회의원 부인이 여성단체들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협의회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 전 의원이 수 년 간 불륜관계를 맺어온 여성을 상대로 성폭력은 물론, 신체폭행과 감금, 협박 등을 행사해 물의를 빚자, 이를 규탄하려는 여성단체들에게 사실관계 파악을 명분으로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 같은 압력의 결과인지 이들 단체는 며칠이 지나서야 논평을 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단체들은 가천대 미투운동 지지와 L 교수 성폭력 사건 진상조사 촉구, 성희롱 발언 성남시의원 공개사과 촉구 등 지난 수년 간 의혹 또는 일방의 주장만으로도 기자회견, 입장발표 등의 방법으로 신속히 대응해왔다"며 "하지만 이번 행태는 그 동안 취해 온 입장과 비교해 볼 때 도무지 이해할 수 가 없다"고 제기했다.

그러면서 모 국회의원 부인 K씨에게 남편이 공천한 수정구 신 전 의원의 성폭행 문제에 대한 입장발표 관련, 여성단체 압력행사 의혹과 문제 연루 사실 해명을 요구했다.

여성단체에게는 모 국회의원 부인 K씨의 압력의혹 진상을 밝히고, 애초 준비한 입장문 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협의회는 "집권당 소속이자 현직 시의원이었고, 의원 당선 이전부터 불륜관계를 맺어 발생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이 같이 대처한 데 대해 의구심을 갖게 된다"며 "이런 의혹에 대해 솔직히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