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기지 조기 반환하고 의정부 개발 힘써달라"
상태바
"미군기지 조기 반환하고 의정부 개발 힘써달라"
안병용 시장, 반환 대상지서 제외되자 정부 향해 울분 터뜨려
"사회적·경제적 피해 막대" 국가 주도 개발 등 공약 이행 촉구
  • 신기호 기자
  • 승인 2019.12.1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시의회 의원 등이 정부의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이행과 국가주도 개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정부의 주한미군기지 반환 대상에 의정부시가 제외된 가운데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조기 반환과 국가 주도 개발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 시장은 12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정부의 조기 반환 대상지 발표를 접하고 허망함과 아쉬움을 넘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60년 넘게 묵묵히 안보를 담임한 곳에 대한 국가의 도리가 이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의정부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8개의 주한미군기지를 갖고 있었다"며 "남겨진 미군기지는 또다시 기회와 희망의 땅이 아니라 버려지고 쓸모없는 땅으로 머물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동안 미군공여지 반환을 위해 미2사단장, 미8군사령관, 한미연합사령관 등을 수없이 만나 반환을 촉구했었다"며 "미군공여지 발전종합계획을 수립하고 10년 넘게 눈이 빠지게 기다리는 가운데 아무리 의정부시를 발전시키려 노력해도 반환이 담보되지 않고는 더 이상 도시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정부 미군기지는 대부분 도심 요지에 자리해 지역 개발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전 지연으로 사회적 피해는 물론 경제적인 피해만 해도 10조 원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가균형발전 도모와 통일시대 대비를 위해 가장 중요한 지역이 바로 경기북부이며, 의정부의 발전은 경기북부의 발전이고 대한민국의 발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도 1호 공약을 주한미군기지 조기 반환과 국가 주도 개발로 정한만큼 그 약속을 지켜 달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의정부시의회 안지찬 의장과 시의원, 시민단체 대표들도 참석해 주한미군지기 조기 반환에 대한 정부의 조속한 이행과 국가 주도 개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