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 대비 방재비축창고 60개소 확보
상태바
경기도, 재난 대비 방재비축창고 60개소 확보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재난 발생 시 보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 마련한 방재비축창고 60개소가 이달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방재비축창고는 지난해 4월 광주시 곤지암읍에 전국 최초로 설치된 ‘광역방재거점센터’와 함께 총 33만 개에 달하는 각종 물품을 갖추고 도내 시·군 곳곳에서 발생하는 재난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조성된 방재비축창고 60개소는 42㎡ 규모의 경량철골구조시설로 구조장비 5종, 구급장비 2종, 복구지원물품 47종, 생활지원물품 7종 등 총 61개 품목 16만 개를 갖추고 있다. 지진·태풍·홍수 등 각종 재난이 발생할 경우 인근에 위치한 방재비축창고에서 현장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며, 만약 물품이 부족할 경우 인근 방재비축창고나 광역방재거점센터에서 물품을 지원하게 된다.

광주시 곤지암읍에 2천400여㎡ 규모로 설치된 광역방재거점센터에는 열화상카메라 등 첨단장비를 포함한 구조장비 20종을 비롯해 구급장비 36종, 복구지원물품 59종, 생활지원물품 10종 등 125개 품목 17만 개의 물품이 비축돼 있다.

광역방재거점센터는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마련된 방재비축창고 60개소에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는 등 ‘재난 대응 통합 물자 관리 시스템’을 총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