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美기지 조기 반환·국가 개발 TF 가동
상태바
道, 美기지 조기 반환·국가 개발 TF 가동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1.09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주한미군 조기 반환 공여구역의 국가 개발을 촉구하는 TF를 구성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8일 도에 따르면 도와 시·군 공무원, 민간 전문가 14명 내외로 꾸려진 ‘주한미군 공여구역 조기반환 및 국가주도 개발 TF’를 운영한다. 단장은 행정2부지사와 평화부지사가 공동으로 맡고, 동두천·양주·연천·의정부·파주·포천 등 6개 지자체 부시장 및 부군수가 참여한다.

 TF는 주변 지역 개발과 투자유치, 법령 및 제도 개선, 미군기지 주변 지역 환경오염 실태 파악, 오염지역 확산 방지, 조기 반환 촉구 등 전반적인 대응 방안을 건의할 계획이다.

 도는 이날 북부청사에서 도와 시·군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TF 구성 현판식 및 1차 회의’를 개최, 미군 주둔지역피해지원 종합계획 수립과 공여구역 활성화계획 수립의 필요성을 공감했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TF 구성을 계기로 새로운 국회의 통일경제특구법 제정과 산단 조성 등 다양한 공여지역 개발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도내 반환 공여구역은 동두천(6곳), 의정부(8곳), 파주(6곳), 하남(1곳), 화성(1곳) 등 5개 지자체 22개 구역(전체 면적 7천243만5천312㎡)이다. 하지만 2007년 반환된 의정부 ‘캠프 홀링워터’가 근린공원으로 조성된 것 외엔 21곳이 개발 중이거나 미개발 또는 미반환 상태다. 특히 의정부시는 기지가 폐쇄된 ‘캠프 잭슨’에 국제아트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지만 국토교통부가 기지 내 개발제한구역 해제 조치를 하지 않아 사업 진전이 없고, 국방부의 환경조사가 완료되지 않아 반환 시기도 불투명하다. 동두천은 2016년 ‘캠프 캐슬’ 일부 구역에 동양대학교가 개교했을 뿐 대부분 반환단계 협상 중이거나 개발사업자를 지정하지 못한 실정이다. 파주도 ‘캠프 그리브스’ 구역에 DMZ 체험관을 만들고 도시계획시설 및 공원 조성을 추진하는 사안 외에 나머지 구역은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 차원에서 건의해 정부가 동두천 신천 하천정비를 지원하거나 국가 주도 용역비를 산정하는 등의 성과들이 있었다"며 "미군 반환 공여지 주변의 낙후된 상황을 알리고 개발 욕구를 적극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부근·김상현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