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5~21일 설 대비 철도건설 현장 종합점검 나서
상태바
경기도, 15~21일 설 대비 철도건설 현장 종합점검 나서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설 명절을 앞두고 공사 현장 안전 확보와 노동자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도건설현장 점검에 나선다.

14일 도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별내선 등 도가 발주한 철도건설사업 7개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및 임금지급 실태 종합점검’을 실시한다. 

안전관리 점검은 별내선 사업 4개 현장(3·4·5·6 공사구역), 하남선 사업 3개 현장(2·4·5 공사구역) 등에서 이뤄진다.

도는 제설자재 확보, 비상연락망 구축 및 비상대책 수립, 화재예방 및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제설 및 교통처리계획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아울러 굴착사면, 옹벽 및 석축, 관로공사, 비계, 흙막이 지보공에 대한 붕괴재해 예방관리 실태를 면밀히 살핀다.

특히, 노동자와 중소기업의 경제적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설 이전에 건설기계 대여대금과 건설노동자 임금 등이 적기에 지급 됐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도내 철도건설사업 현장의 건설노동자와 명절 이동객들이 풍요로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점검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