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체제 출범 ‘협치정국’ 열릴까
상태바
정세균 총리체제 출범 ‘협치정국’ 열릴까
문 대통령, 국무총리 임명 재가 "타협 정치 가장 적임자" 강조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1.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문재인 대통령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 신임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에서 "우리 정치에서 대화와 타협, 소통의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데, 정 총리는 6선 의원과 국회의장을 역임했기 때문에 협력과 타협 정치에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통합의 정치와 협치를 꼭 이끌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국회는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사실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권분립 침해라는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국회의장 출신 총리를 모신 건 신임 총리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 논란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실물경제인 출신으로, 산업부 장관도 역임했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과 경륜도 아직 높다"며 "경제인과 더 많은 소통을 해주시고 내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총리는 "제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어떤 일을 잘할 수 있을까 많은 생각을 해봤다"며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문재인 정부 후반기 성공에 일조할 수 있을 거라는 바람이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