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이 원하는 복지는? ‘출산·보육’ 1순위로 꼽아
상태바
수원시민이 원하는 복지는? ‘출산·보육’ 1순위로 꼽아
市 1590가구 설문 43.9% 응답 젊은층 ‘여가’·중장년 ‘취업알선’ 노년은 건강·가사 서비스 선호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1.15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민들은 ‘출산·보육 지원’을 가장 지원이 필요한 사회복지 분야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9월까지 1천59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 수원시 사회조사’ 결과, 응답자의 43.9%가 ‘사회복지 우선 지원 분야’로 ‘출산·보육 지원’을 택했다.

‘노인복지 사업 확대’(31.3%), ‘요구호 보호 사업’(15.6%), ‘장애인 복지 확대’(8.1%)가 뒤를 이었다. 요구호(要救護) 보호 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대상자, 소년소녀가정 등 구호가 필요한 이들을 보호하는 사업이다.

결혼을 준비하거나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연령대인 20대(59.6%)와 30대(68%)는 ‘출산·보육 지원’이라고 답한 비율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고, 은퇴를 앞둔 50대(46.1%)와 은퇴 연령인 60대(62.0%)는 ‘노인복지 사업 확대’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확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노인복지 서비스는 ‘건강검진’(21.7%), ‘취업 알선’(17.9%), ‘여가활동 프로그램’(17.2%), ‘가사 서비스’(15.4%), ‘간병·목욕 서비스’(12.4%) 등이었다. ‘식사 제공’은 6.8%, ‘이야기 상대’ 4.5%였다.

젊은 층은 여가활동 프로그램, 중장년층은 취업 알선, 노년층은 건강검진과 가사 서비스를 선호했다.

연령별로 보면 15~19세(23.7%)와 20대 시민(26.8%)은 ‘여가활동 프로그램’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40대는 ‘취업 알선’(21.1%)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노인복지 서비스 대상인 60세 이상 노인은 ‘건강검진’(25.6%)과 ‘가사 서비스’(20.5%) 확대가 필요하다는 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노인들이 느끼는 가장 심각한 문제를 묻자 ‘경제 문제’라는 대답이 45.1%로 가장 많았다. ‘건강 문제’ 19.1%, ‘외로움, 소외감’ 18.9%였다.

60세 이상 노인도 ‘경제 문제’(47.2%)를 가장 심각한 문제로 생각했고, 건강 문제(28.9%)를 두 번째로 꼽았다. ‘외로움, 소외감’은 8.5%로 전체 응답자 평균보다 10%p 이상 낮았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은 노후를 준비했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0.7%가 ‘노후를 준비했다(하고 있다)’고 했다. ‘노후를 준비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 비율은 2015년 36.1%, 2017년 34.5%, 2019년 29.3%로 줄어드는 추세다.

‘통계로 보는 수원’ 홈페이지(http://stat.suwon.go.kr)에서 조사 결과를 볼 수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