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LNG예선 전환 시범사업 성공적 이행 위해 지원기관 맞손
상태바
인천항 LNG예선 전환 시범사업 성공적 이행 위해 지원기관 맞손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1.1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IPA)가 추진하고 있는 국내 최초 인천항 LNG예선 전환 시범사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지원기관이 힘을 모은다.

16일 IPA에 따르면 LNG연료추진 예선 건조 시범사업의 중요성에 공감한 각 기관, 학계, 연구소 등에서 선박 건조와 운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협력기관은 한국선급, 한국해양수산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인하대학교 등으로 LNG 선박 건조 노하우 전수와 전담선박 승무원 양성교육, 국내 조선기자재 사용, 선박 안전성 검사, 국내외 해상 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의 발전 방향 및 정책 연구 등을 각 기관·연구소별로 특화된 역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기간은 선박 건조 시점인 2021년 6월부터 상업운항이 개시되는 시점까지다.

IPA 관계자는 "향후 선박 배출 미세먼지 저감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술 개발사업을 발굴해 사업화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